정모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속닥했었던~ㅋㅋㅋ

페이지 정보

제주바당 9 2,322 0
2004.02.25 18:42

평점

본문


만남을 앞두고 두시간여~  목욕탕서 때빼고 광내고 나온후~
광나냐?ㅎㅎ
훔~출발전 비도 꽤 내렸었고...시외버스타고 한참을 나와야했었고
내가 왔기에 친정집에 모여있던 언니들과 조카들을 뒤로하고
나와야겠기에 약간은 가볍지 않은 마음이었다
허나!!
너무나 즐거운 만남이 이루어지고난후
짧은시간만이 내게 허락됨이 서글퍼기까지 했었다
진짜 너무 짧았어...그지~~?(나만 그리 느꼈을라나...긁적긁적~)
자! 이제 사진귀깅 하시오~
꽤나 눌러댔는데 나도 몇장 건진게 없네 그려~~

역시나 멋졌던 선희언니~
기~인 머리에 두른 두건과 젊은감각의 옷차림
내가 그랬지?뒷모습은 10대,앞모습은 20대라구...
외모만큼 세련된 말씨에 이맘이 홀딱 빼앗겼다오~~
우리신랑이 언니 휴대폰 쥑인대!!

카메라만 들이대면 고개를 숙여대는통에...원 찍을수가 있었어야지
우리 정희언니~월매나 이쁜디,,,
뭔 카메라기피증은 그리도 심한지(나 분명히 이쁘다 그랬다!!)
아!언니 정면으로 나온거 있다!!
언니실물보다 훨 못하고 난 야시방구같이 나와서리 ~
나한테 밉보이면 알지?바로 도배해버릴꼬야~

민아와 망빠다!!
첫만남이기에 엄청 설레었다
또 좀처럼 사진을 올리지도 않았기에 너무너무 보고 싶었던 동생!
신랑과 하나의 우산을 다정스레 받쳐들고 앞으로 다가오는 민아를
난 단번에 알아보았다
훔~역시나 평상시 보였던 이쁜맘씨만큼 어여뻤다
신랑도 너무 괜찮았다
실물보다 사진빨이 훨~안받아서 내 속이 좀 상하기까지...
아무튼 너무나 이쁜 한쌍이었다~~


우띠~저녁할 시간이다...
가속을 내서 마무리 해야겠다....ㅠ.ㅜ

귀옥과 통화중이었던가?
귀옥아... 다음기회엔 꼭 보더라고~~보고싶데이~

간만에 카메라를 응시해준 민아..
이뻐~담엔 더 적극적으로 응해주길 요구함!!

선희언니의 저 가녀린 손을 보시라..
ㅠ.ㅜ
언니를 보고 있노라면 모든것이 다 신경질 남!
쳇! 왜 그리 날씬하고 이쁜것이야?

은미와 통화중인 정희언니
그 와중에서도 역시 촉각을 곤두세우고 카메라를 기피했었다는..

가장 많은 카메라세례를 받은 민아..
계속되는 세언니들의 스토커 행각에 머리를 쥐어뜯으며 괴로워했다
움하하하....

거품이 이글거리는 흑맥주
진짜 시원하고 맛있었는데...또 먹고잡다
그리고 저 스페셜 안주..거의 남기고 돌아와서 너무 아까웠었다
아줌마의 배포로 챙겨올걸 후회되서 미칠뻔~우히히히...
망빠 진짜 고마워요~~맛있는거 사줘서~~
언니들이 사준 저녁도 맛있었는데 미처 카메라에 담지 못했다
언니도 땡큐~

단!체!사!진!
다음엔 모든식구들 뽁짝스럽게 모여 찍혀보더라고~~

정희언니가 잠시 안보였었다
화장실 가서 왜이리 오래있누 싶었는데...아!글씨!!
그 비오는 날씨에 지리도 모름서 베스킨라빈스에 다녀온거였다
내가 사가야된다고 괜히 한마디하는바람에...ㅠ.ㅜ
미안해 죽을뻔했다
언니!담에 한번만 더 그럼 나한테 듁어~~
저 모여든 손 보니 그래도 뿌듯하지?
언니의 따뜻한 배려덕분에 저날 열개의 입이 무지 즐거웠었다는..

10분만에 이쁜 양 아이스크림케익의 형체는 사라지고...
다시한번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저날 하루의 즐거움으로 기분이 마냥 up된 이 아줌씨의
표정을 보라~~!!
기회되면 우리 자주 만나자~~

 [이상 끝!]

댓글9

미니애니맘님의 댓글

미니애니맘 2004.02.25 22:30

푸하하하~~
반짝반짝!!
정말 때빼고 광냈네~~^^
어찌나 반짝대는지 터질듯 복시러버라~~~~~♥.♥

그날 그 후...
한달씩 여행해도 끄떡없던 이몸이 파김치처럼 피곤에 쩔어서
쓰러졌다는.....
우씨~
나이탓 하기는 정말 싫구만...쯧~
또봐도 보고싶은 얼굴들~
이제 언제나 다시 보게 될런지...
이쁜 동생들을 우리둘만 봐야하는게 너무 아쉬웠기에
지금도 미련이 남아 그때를 그리워라하네~~(즐거움)

민동님의 댓글

민동 2004.02.25 22:40

와우~
재미있었겠어요~ㅋㅋㅋ
제주바당님 피부 반지르르~ 정말 윤나는데요~♥.♥

유은미님의 댓글

유은미 2004.02.25 23:53

ㅎㅎ 명주언니 정말 피부 광난다
반짝 반짝 윤기 자르르 어쩜 저렇게 피부가 좋을수가 있을까나
보고 또봐도 그자리에 없었다는게 너무도 아쉽고
서운하고. ... 징징징(조롱)(조롱)
그리고 거품 일어나 흑맥주 나도 먹고 싶당. 캬~
을매나 시원했을까나.
암튼 볼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사진들이야
나중에 명중언니 민아.. 꼭 같이 보자공....

과일촌님의 댓글

과일촌 2004.02.25 23:59

앙앙~또 봐도 배가 무지 아퍼.ㅠ.ㅠ
꼭 갔어야 했는데 왜 이리 아쉽노.
그려~나 없이 놀더니 재밌었어?응?
칫~~얼마나 재밌었을지 상상이 간다 이말이지.
아이스크림 먹을때 숟가락이 모여있잖아.
정말 인상적인 사진이야.^^;친가족처럼 친근함이 우러나오는거 있지.
그 다음 사진은 양 한마리를 잡은 모습이겠지?ㅋㅋ
굳이 전화해서 안 알려줘도 됐었는데..ㅠ.ㅠ
전화 받을때 배아파서 죽는줄 알았잖아.
나처럼 은미언니도 힘들었을겨.ㅋㅋ
민아언니랑 전화통화할때 쩡희언냐도 나에게 전화하고 있더군.
그져~자랑 하고 싶어서리..원ㅡㅡ;
마음씨 착한 정희언니 명주언니가 아이스크림 사가지고 간다는 말에 지리 모른곳에서 사가지고 왔다니 존경할만해.
역시 팔불출 왕언니 답다(건투)
근데 말이야.명주언니 얼굴 원래 빨간거야?ㅋㅋ혼자 술 다 먹은 사람같네.=3=3=3

쩡희언냐님의 댓글

쩡희언냐 2004.02.26 01:32

ㅎㅎ..첫번째 명주사진 보니까~ 왜 자동차 왁스가 생각이 나는걸까?(즐거움)(건투)ㅎㅎ
나두 건질것없는 사진이지만....그래도 요상한 사진들 가지고 있다 뭐!!
그니까..명주랑 민아~ 사진갖고 나 협박말고 우리 협상하자(위협)알겠지?ㅎㅎㅎ
사진 도배하면...쥔장이 탈퇴시킨다는 말도 있던데~`아닌가?(즐거움)
요즘들어 정말로 내가 천사가 아닌가 싶을정도로 칭찬을 많이 들어서...어리버리 혀!!
원래 내 별명이 "국놀부"인데...ㅎㅎㅎ
요렇게 내 실체를 숨기고...마음씨 착한 천사가 되는것도 괜찮네~~
아이스크림 먹는 저 숟가락의 수를 보니...ㅠ.ㅠ
난 지호,윤호만 먹는줄 알고 작은걸로 주문한건데..ㅠ.ㅠ
나도 조만간 사진 정리해서 올려야겠다~~~

jasmine님의 댓글

jasmine 2004.02.26 08:36

와~ 부러부러~ 어찌나 부러운지~ 동갑내기 원숭이 명주님^^* 담엔 나도 끼워줘,잉~~~
그리고 반지르르 명주님 이뽀요~ 정말 즐거운 시간이였던게 얼굴에 다 보이네요~^^*
으~ 부럽당~ 내 주위엔 강쥐 좋아하는 사람들이 거이 없어서 강쥐얘기는 말도 안꺼내고무지 심심한데...담엔 나도 끼워줘요~ 명주님, 은미야, 귀옥아, 민아야, 미니애니맘님,
그리고 쩡희언니님....~~~~~♥.♥

과일촌님의 댓글

과일촌 2004.02.26 12:35

주은언니 사는곳이 어디여요?
서울이면 올라갈때 한번씩 만나도 좋을텐데^^;;
다음에 꼭 끼어드릴게요.아셨죠?ㅋㅋ
아참 근데 사진 왜 안올린는 거에요.
사진과 주소등등 다 올려요.^^;
저번에 메모장 보니까 올린다고 하시더니 회원정보 공개만 해놓은듯~~(헤벌쭉)

달려라하니님의 댓글

달려라하니 2004.03.01 23:13

주은언니는 우리집이랑 가까움.
흥..우리둘이 먼저 만나서 사진올릴테다.
ㅎㅎ
이야....너무 보기좋다.
민아언닌 정말 백지연닮았어.
꽤오랜만에 접속한것같아+_+
방가방가!~~~
명주언니 정말 피부 탱탱(?)하다 ㅋㅋㅋㅋㅋ
희자매언니는 여전하고~~~
음....나도 어여사진올릴께.히히히..

망치도끼사랑님의 댓글

망치도끼사랑 2004.03.06 19:55

ㅎㅎㅎㅎㅎㅎㅎ..진짜 얼굴에서 윤기가 촤르르~~
언니들 피부가어쩜 그리도 좋은지..^^ 마냥 부러웠어!!
근데 명주언니..ㅋㅋㅋㅋ 못올린 사진도 꽤 되는걸로 아는디..
쩡희언니도 엄청 많이 찍은걸로 아는데..아직 한장도..ㅋㅋㅋㅋㅋㅋ
언니들한테 잘 보여야겠구만..흠~~난 언제든지 협상준비되어있음-.-(담배)
근데 저날 무지 아쉬웠어.돌아서고나니 좀더 재미나게 많은 얘기를 했어야했는데.
아쉬움만 엄청 남더라구.. 자상하고 이쁘고 너무너무 재미난 세언니들
만나서 망빠랑 나랑 무지 행복했는디~~ㅠ.ㅠ
벌써 보름이 지나버렸네..시간 정말 빠르다~~
언제 다시 만날날이 곧 오겠지!!^^ 그때를 또 기약해야지뭐..
저 아이스크림케잌~~ 울집엔 아직 반쪽이 냉동실에 있는데..아껴먹느라.ㅋㅋㅋ
명주언니네는 숟가락이 대체몇개야?!! 애들 정말 맛나게 잘 먹었겠다..
진짜 말도없이 슬쩍이 사라져서 케잌두통 사들고 온 쩡희언니모습에
감동받았잖아~~
주은언니!! 오랜만이죠.^^ 쟈스민이랑 언니랑 보고파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