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비(白碑)가 보여주는 청렴한 삶

페이지 정보

하늘구장 80 1 2024.04.15 06:47

평점

  • 평점 : 5점 (1명 참여)

본문

백비(白碑)가 보여주는 청렴한 삶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처럼
사람은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매우
중요시합니다.

그런데 전남 장성 소나무 숲
한 묘지 앞을 지키는 낯선 비석이 있는데
이름뿐만 아니라 아무런 글도 쓰여 있지 않은
‘백비(白碑)’가 있습니다.

이곳에 묻힌 이는 조선 중기 청백리로 이름난
박수량(1491~1554)의 묘지였습니다.
그는 예조참판, 형조판서, 호조판서 등
높은 관직들을 역임했습니다.

조정에 출사 한 시기가 38년이나 되고
재상에 이르는 직위에까지 올랐지만,
집 한 칸 마련하지 못할 정도로 청빈한 삶을
살았다고 합니다.

‘그가 죽었을 때 집에 돈이 없어 가족이 상여를 메고
고향도 가지 못하니 신하들이 임금께 청하여
겨우 장사를 치렀다.’
– 명종실록 –

이에 명종이 크게 감동하여 암석을 골라 하사하면서
‘박수량의 청백을 알면서 빗돌에다 새삼스럽게
그가 청백했던 생활상을 쓴다는 것은
오히려 그의 청렴을 잘못 아는 결과가 될지 모르니
비문 없이 그대로 세우라’고 명하여
백비가 세워졌다 합니다.

백비(白碑)가 보여주는 청렴한 삶

이 세상엔 탐욕스럽게 허명(虛名)에 사로잡혀
청렴해지고 겸손해지려는 사람보다는,
오히려 뽐내고 자랑하기 위해서 높은 자리에 오르려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진실한 명예는 자신이 잡아
자신의 안에 담을 수 있는 것이
절대로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청렴은 백성을 이끄는 자의 본질적 임무요,
모든 선행의 원천이요, 모든 덕행의 근본이다.
– 다산 정약용 –


추천인 1
  • 소현세자
10
하늘구장 - 회원등급 : 숲/Level 126 - 포인트 : 1,451,959
레벨 126
경험치 2,391,038

Progress Bar 76%

- 가입일 : 2015-12-31 10:45:37
- 서명 :
- 자기소개 : 잘 부탁드립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남겨 주세요

하늘구장
작은 성벽
2024-03-22 96
shadow2fox
마음의 주인이 되라
2018-06-01 1,886
shadow2fox 2 1
그러니 시작하라
2021-01-30 1,447
shadow2fox 1 1
Total 2,2473113 페이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까마귀가 날자 배 떨어진다 하늘구장 2024.04.26 193 0
📸 세 사람이 만든 호랑이 하늘구장 2024.04.25 82 0
📸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다 하늘구장 2024.04.24 86 0
📸 갑옷과 투구 하늘구장 2024.04.23 81 0
📸 내 편이 되어주는 친구 하늘구장 2024.04.20 89 0
📸 처음에는 '왜', 나중에는 '어떻게' shadow2fox 2024.04.19 48 0
📸 사람의 뇌 shadow2fox 2024.04.19 100 0
📸 모든 사람이 장미일 필요는 없다 shadow2fox 2024.04.19 74 0
📸 지금껏 감고 있던 한쪽 눈을 뜰 수 있는 절호의 기회 shadow2fox 2024.04.19 75 0
📸 머물지 마라 그 아픈 상처에 shadow2fox 2024.04.19 74 0
📸 사람들은 누구나 스스로 판단하기보다는 남의 말을 그냥 믿으려고 한다 shadow2fox 2024.04.19 68 0
📸 좋은 집의 조건 하늘구장 2024.04.19 76 0
📸 사막의 무덤 하늘구장 2024.04.18 75 0
📸 나는 친구에게 사과를 준다 하늘구장 2024.04.17 66 0
📸 더 좋은 자리 하늘구장 2024.04.16 65 0
🚩 백비(白碑)가 보여주는 청렴한 삶 하늘구장 2024.04.15 81 1
📸 내 모습 그대로 보여주자 하늘구장 2024.04.13 80 0
📸 사흘을 굶은 여우 하늘구장 2024.04.12 183 0
📸 아내와 아침 식사 하늘구장 2024.04.11 70 0
📸 내가 먼저 봄이 되어야지 하늘구장 2024.04.10 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