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를 살린 아들

페이지 정보

하늘구장 57 2024.05.09 06:48

평점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아버지를 살린 아들

조선 성종(成宗) 때, 큰 가뭄이 있었습니다.
전국에 기우제를 지내게 하고, 금주령까지 내렸습니다.
성종은 백성들과 고통을 함께하기 위해
뙤약볕을 맞으며 논을 돌아보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풍악을 울리며 잔치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잔치가 벌어진 곳은 방주감찰(사헌부의 우두머리 감찰)
김세우의 집이었습니다.

“비가 내리지 않아 백성들이 고생하고 있는데,
나라의 녹봉을 먹고사는 자가 그럴 수
있단 말이냐!”

성종은 김세우는 물론 그 잔치에 참여했던
사람들까지 모두 하옥하라는 엄명을
내렸습니다.

김세우의 가족들은 아버지를 위해
아들들 이름으로 한 번만 용서해 달라는
상소문을 올렸습니다.

“국법을 어기는 것도 모자라
어린 자식들까지 시켜 용서를 빈단 말이냐?”

더욱 화가 난 성종은 그의 아들 모두를
잡아들이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미리 소식을 전해 들은 김세우의 아들들은
몸을 피해 멀리 도망가고, 어린 아들 김규를
붙잡아 왔습니다.

“너는 어찌하여 다른 형제들처럼
도망가지 않고 잡혀 왔느냐?”

“아버지를 구하려고 글을 올린 것이
무슨 죄라고 도망가겠습니까?”

“이 상소문은 누가 썼느냐?”

“제가 썼습니다.”

차츰 화가 가라앉은 성종은 오히려
기특한 생각이 들어 말했습니다.

“가뭄에 관한 주제로 글을 쓸 수 있겠느냐?
그러면 네 아버지를 석방하겠다.”

김규는 성종의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단숨에 글을 지었습니다.

“옛날 동해에 원한을 품은 여자가
하늘에 호소하자 3년 동안 비가 내리지 않았고,
은나라 탕 임금은 자신의 잘못을 책망하며
비를 빌었더니 비가 내렸습니다.
원하옵건대 임금께서도 이를 본받으소서.”

성종은 그 글을 다 읽고 나서
이렇게 명령했습니다.

“네 글을 보고 네 아버지를 석방하고,
네 글씨를 보고 네 아버지의 동료를 석방한다.
너는 아버지에 대한 그 효심으로
나라에 충성하라.”

아버지를 살린 아들

남을 탓하기 전 자신을 돌아보고,
티끌만 한 잘못이라도 먼저 책임지고 용서를 구한다면
이 세상 용서받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때때로 우리가 작고 미미한 방식으로 베푼 관대함이
누군가의 인생을 영원히 바꿔놓을 수 있다.
– 마가릿 조 –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10
하늘구장 - 회원등급 : 숲/Level 126 - 포인트 : 1,451,959
레벨 126
경험치 2,391,038

Progress Bar 76%

- 가입일 : 2015-12-31 10:45:37
- 서명 :
- 자기소개 : 잘 부탁드립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남겨 주세요

shadow2fox
일시적인 성공
2023-10-13 207
shadow2fox
진화 심리학
2022-03-18 297
하늘구장
현재 하고 있는 일
2024-05-17 59
Total 2,2472113 페이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미니멀리즘 하늘구장 2024.05.15 57 0
📸 새벽에 찾아온 친구 하늘구장 2024.05.14 50 0
📸 몸 안의 독소를 키우는 것은 화(火) 하늘구장 2024.05.13 49 0
📸 행운을 끌어당기는 노력의 힘 하늘구장 2024.05.11 63 1
📸 거울 효과 하늘구장 2024.05.10 65 0
🚩 아버지를 살린 아들 하늘구장 2024.05.09 58 0
📸 그것이 부모의 사랑입니다 하늘구장 2024.05.08 70 0
📸 미소가 바로 친절이다 하늘구장 2024.05.07 58 0
📸 상처 shadow2fox 2024.05.06 58 0
📸 거짓은 늘 저절로 드러나 버린다 shadow2fox 2024.05.05 59 0
📸 하루가 끝날 때는 꼭 의미를 따져보아라 shadow2fox 2024.05.05 57 0
📸 사랑은 상처를 허락하는 것이다 shadow2fox 2024.05.05 49 0
📸 우리의 연민은 정오의 그림자처럼 짧고 우리의 수치심은 자정의 그림자처럼 길다 shadow2fox 2024.05.05 58 0
📸 주위 환경에 따라 변한다 하늘구장 2024.05.04 46 0
📸 푸른 초원의 소 떼 하늘구장 2024.05.03 58 0
📸 너는 커서 무엇이 되고 싶니? 하늘구장 2024.05.02 57 0
📸 103년 만에 귀국 하늘구장 2024.05.01 58 1
📸 나부터 바꿔라 하늘구장 2024.04.30 60 0
📸 포스베리 플롭 하늘구장 2024.04.29 61 0
📸 왜 나만 이렇게 힘들까? 하늘구장 2024.04.27 6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