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이름은 엄마?

페이지 정보

하늘구장 84 2024.05.23 06:51

평점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엄마의 이름은 엄마?

한 아이가 엄마와 함께 재래시장에 갔습니다.
그런데 그만 한눈을 팔다 잡고 있던
엄마의 옷자락을 놓쳤습니다.

아이의 시야에서 엄마가 사라지자
두려워진 아이는 엄마를 부르기 위해
다급하게 소리쳤습니다.

그런데 황당하게도 아이는 ‘엄마’를
외치는 것이 아니라 엄마의 이름 석 자를
부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자 아이 엄마가 자기 이름을
부르는 것을 듣고는 금방 아이를 찾았지만
야단치기 시작했습니다.

“이 녀석아, 엄마라고 불러야지,
주변에 다른 사람들도 많이 보는데
엄마의 이름을 그렇게 함부로 부르면
어떻게 생각하겠어?”

그러자 아이가 눈물을 글썽이며
엄마에게 대답했습니다.

“엄마, 여기에 엄마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제가 엄마를 부르면 사람들이 다 돌아보지 않겠어요?
그래서 엄마 이름을 불렀어요.”

엄마의 이름은 엄마?

결혼하고 어느덧 아이를 키우다 보면
본인의 이름 대신에 누구네 엄마, 아빠로
더 많은 시간을 살아갑니다.

어른이 된 후에도 누군가에게
내 이름이 불리며 기억되고 싶은 마음은
마음 한편에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엄마’, ‘아빠’에게도 이름이 있습니다.
오늘 친근하게 불러봐 주세요.

# 오늘의 명언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시인 ‘꽃’ 중에서 –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10
하늘구장 - 회원등급 : 숲/Level 128 - 포인트 : 1,496,488
레벨 128
경험치 2,450,080

Progress Bar 31%

- 가입일 : 2015-12-31 10:45:37
- 서명 : 명확히 설정된 목표가 없으면, 우리는 사소한 일상을 충실히 살다 결국 그 일상의 노예가 되고 만다. – 로버트 A. 하인라인 –
- 자기소개 : 잘 부탁드립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남겨 주세요

shadow2fox
외교란
2019-02-21 1,429
shadow2fox
친구
2019-11-07 1,566
Total 2,2984115 페이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슬퍼하더라도 절망하지는 말고, 쓰러지더라도 무너지지는 말자 shadow2fox 2024.05.28 61 0
📸 바보의 어원 하늘구장 2024.05.28 88 0
📸 비참해지는 방법 하늘구장 2024.05.27 91 1
📸 독서의 힘 하늘구장 2024.05.25 85 0
📸 꽃다발을 전해주세요 하늘구장 2024.05.24 88 1
🚩 엄마의 이름은 엄마? 하늘구장 2024.05.23 85 0
📸 있는 그대로 사랑하라 하늘구장 2024.05.22 87 0
📸 근심·걱정이 없는 사람은 없다 하늘구장 2024.05.21 81 0
📸 엄마는 절대로 널 떠나지 않을 거야 하늘구장 2024.05.20 100 0
📸 풍족함이 문제이다 하늘구장 2024.05.18 101 0
📸 현재 하고 있는 일 하늘구장 2024.05.17 108 0
📸 흰 코끼리 선물 하늘구장 2024.05.16 101 0
📸 미니멀리즘 하늘구장 2024.05.15 109 0
📸 새벽에 찾아온 친구 하늘구장 2024.05.14 86 0
📸 몸 안의 독소를 키우는 것은 화(火) 하늘구장 2024.05.13 93 0
📸 행운을 끌어당기는 노력의 힘 하늘구장 2024.05.11 108 1
📸 거울 효과 하늘구장 2024.05.10 112 0
📸 아버지를 살린 아들 하늘구장 2024.05.09 91 0
📸 그것이 부모의 사랑입니다 하늘구장 2024.05.08 111 0
📸 미소가 바로 친절이다 하늘구장 2024.05.07 10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