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어머니

페이지 정보

하늘구장 52 2024.05.31 00:20

평점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우리 어머니

오래전 시외버스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버스 기사가 시동을 걸고 막 출발하려던 순간,
승객 한 사람이 버스를 향해 천천히 걸어오는
할머니를 발견하고는 기사님을 향해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저기 할머니 한 분이 못 타셨는데요?”

버스 기사가 차량 바깥에 거울로 보니
제법 떨어진 거리에서 머리에 짐을 한가득 인 채
걸어오시는 할머니 한 분이 계셨습니다.

할머니는 버스를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셨지만,
속도가 나지 않는 듯 보였습니다.

“기사님, 어서 출발합시다.”
“언제까지 이렇게 기다릴 겁니까?”

승객은 바쁘다며 버스가 출발하길 재촉했습니다.
그때 버스 기사님의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저기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잠시 기다렸다가 같이 가시지요.

버스 기사님이 어머님이시라 하니
불평을 했던 승객들도 더 이상 그냥 가자는
재촉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창가에 앉았던 한 청년이
벌떡 일어나 버스에서 내려 할머니를 향해 달려갔습니다.
승객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버스 밖으로
모아졌습니다.

할머니가 이고 있던 짐을 받아 든 청년은
할머니의 손을 부축하여 잰걸음으로
버스로 돌아왔습니다.

할머니와 청년이 버스에 오르는 순간,
승객 중 누군가가 손뼉을 쳤습니다.
그러자 버스는 승객들 모두의 박수 소리로
이어졌습니다.

사실 그 할머니는 버스 기사의 어머니도
누구의 어머니도 아니었습니다.

우리 어머니

자식이 보낸 용돈을 모아뒀다가
보약을 지어 다시 자식에게 보냈던 당신
어머니에게도 곱던 시절이 있었고,
꿈이 있었을 텐데..

자식들은 날 때부터 어머니 나이였던 줄
착각하며 삽니다.

오늘도 부모님 얼굴에 주름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더 늦기 전에, 후회만 남기 전에
부모님께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라고
문자를 보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늙어가는 어버이를 공경하여 모시라.
젊었을 때 그대를 위해 힘줄과 뼈가 닳도록 애쓰셨느니라.
– 명심보감 –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10
하늘구장 - 회원등급 : 숲/Level 127 - 포인트 : 1,481,067
레벨 127
경험치 2,426,182

Progress Bar 68%

- 가입일 : 2015-12-31 10:45:37
- 서명 :
- 자기소개 : 잘 부탁드립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남겨 주세요

shadow2fox
시련을 겪는다는 것
2019-09-16 1,489
shadow2fox
Total 2,2631114 페이지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 첫 만남의 강렬함 하늘구장 3시간 15분전 5 0
⭐ 📸 나이보다 일찍 늙기 하늘구장 20시간 47분전 13 0
📸 기회는 노크하지 않는다 하늘구장 2024.06.19 16 0
📸 선한 영향력 하늘구장 2024.06.18 19 0
📸 여우와 농부 하늘구장 2024.06.17 21 0
📸 세 황금 문 하늘구장 2024.06.15 27 0
📸 승자와 패자의 차이 하늘구장 2024.06.14 28 0
📸 육상 소녀의 꿈 하늘구장 2024.06.13 35 0
📸 그림자를 판 사나이 하늘구장 2024.06.12 32 0
📸 혼잣말 하늘구장 2024.06.11 37 0
📸 인생의 결행도(決行道) 하늘구장 2024.06.10 36 0
📸 소금을 받아오세요 하늘구장 2024.06.08 40 0
📸 힘을 빼다 하늘구장 2024.06.07 43 0
📸 왜 의미가 필요할까 하늘구장 2024.06.05 38 0
📸 파이팅 필리피노(Fighting Filipinos) 하늘구장 2024.06.04 45 0
📸 코끼리 사슬 증후군 하늘구장 2024.06.03 42 0
📸 파도를 만드는 건 바람이다 하늘구장 2024.06.01 50 0
🚩 우리 어머니 하늘구장 2024.05.31 53 0
📸 우리에게 불가능은 없습니다 하늘구장 2024.05.30 51 0
📸 호설암의 성공 철학 하늘구장 2024.05.29 5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