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이모가 선물해준 모자예요. 이쁘죠?

페이지 정보

루루맘 2,165 6 2002.12.29 20:38

평점

  •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현주이모가 선물해준 모자예요. 이쁘죠?
지금 제가 쓰고 있는 모자는요
현주이모가 이번에 선물로 주신거였어요. 어때요. ? 저 이쁘죠?~~
 

현주이모가 선물해준 모자예요. 이쁘죠?

그런데요 처음쓰는 거라 불편해요.
이모한테 미안해서 잘 스고 있어야 하는데. 첨이라서 그런가봐요. 쑥스럽기도 하고..^^
 

현주이모가 선물해준 모자예요. 이쁘죠?

엄마하고 이모는 사진한장만 찍자고 앞에서 사정을 하시는데. 모자를 안쓰다가 쓰니깐요.
표정이 안살아나요. 에고 웃어야 하는데...
 

현주이모가 선물해준 모자예요. 이쁘죠?

모자가 벗겨 졌어요. (사실은요. 제가 벗겨버렸답니다. 처음이라서 이상해서요. 히히 )
그래도 나갈때는 꼭 쓰고 다니고 있어요.
다들 저보고 이쁘데요 ^^ 현주이모~ 고마워요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0
루루맘 - 회원등급 : 자연/Level 149 - 포인트 : 456,117
레벨 149
경험치 3,310,530

Progress Bar 7%

- 가입일 : 2002-09-13 04:33:25
- 서명 :
- 자기소개 : 꽃천사 루루어무이랍니다. 우리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모두 행복합시다.

댓글6

루루맘님의 댓글

루루맘 글쓴이 2002.12.31 00:46

무서운 귀옥. 민아. 세상에 뿌릴게 없어서. 딸기와 망치를 뿌리겠다고. 에라~~이 혹시라도 뿌릴꺼면 광주 루루네 집위에 뿌려 내가 잘 받아서. 행복하게 만들어 줄께 ㅋㅋㅋ ^^ 아싸 루루 언니동상 생기겠구만. ㅎㅎ

망치엄마님의 댓글

망치엄마 2002.12.30 08:11

이야..현주씨 정말 놀랍다. 보슬보슬.진짜 털모자네.^^ 루루야 행복하겠수~~^^ 딸기맘!! 나랑 같이 딸기맘은 딸기뿌리고 난 망치뿌려야겠다. 같이 동참하자..ㅎㅎ~~~

루루맘님의 댓글

루루맘 글쓴이 2002.12.30 04:47

언니 지나가는 2002년이 자꾸만 아쉬워서 그러는거 아니야.ㅎㅎ ㅍㅍㅍㅍ 언니 귀여워~~ 괜찮아~~ 봐줄만해~~ 맞어 귀옥아 딸기 뿌려라~~딸기~~ ㅋㅋ

넬리母님의 댓글

넬리母 2002.12.30 04:43

음..대구에는 말이지...돈말고 딸기 뿌려..딸기..ㅎㅎㅎ 앗..또 헛소리다..오늘 왜 이러지..내가.. 정말 모자 너무 이뻐.. 모자랑 얼굴이랑 원래 붙어있었던양..그런 느낌이네.. 좀 아부가 심한가??? 쩝... 앗..이게 무슨 아부란 말인가?? 걍..이쁘다는거지.뭐..아..나 술도 안 먹었는데..오늘 말이 계속 꼬인다...암튼 이뻐...~.~:;

루루맘님의 댓글

루루맘 글쓴이 2002.12.29 21:06

딸기맘 돈뿌려~~~ 내가 잘 받을께~~ 얼마전 어떤 목사님이 하나님의 계시라고. 건물옥상에서 3천만원을 뿌린적 있지? ㅎㅎ 귀옥아~~ 혹시 기도 도중에 그런 응답 받거든... 광주21세기 피시방에 뿌려주오~~ ^^

딸기맘님의 댓글

딸기맘 2002.12.29 21:02

엄마야 나몰라.어떻게 너무 앙증맞다. 뭐야 다들 손재주는 하나씩 가지고 있는데.. 이런 쓸모없는 인간이 될줄이야.흑흑 누구는 옷도만들고 포토샵으로 작업해서 작품만들고 누구는 뜨개질하고 난리고 누구는 간식,사료 보내주고 그러는데 난 대체 뭐해야 할까? 아~~고민이다.

루루맘 1 5
엄마 너무해~`
2002-10-18 2,491
루루맘 2
이불속에서
2009-07-24 2,151
루루맘 6
잘 안씹혀요
2002-11-16 1,774
루루맘 2 7
가을타는 루루
2002-10-16 2,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