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좀찌라는데요

페이지 정보

루루맘 2,041 12 2003.02.04 02:45

평점

  •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발정기이후 난 살이 빠졌다. 별로 입맛도 없고. 사료도 맛없고. 간식도 맛이없고. 엄마는 이런내가 걱정스러운지 이것저것 챙겨주려하지만. 난 음 입맛이 없다. 그런데 엄마가 먹는 것들은 다 왜 이렇게 맛있는건지 왜 그동안 몰랐을까 내가 먹었던 맛없는 것들을 엄마는 먹어야 한다며 자꾸 먹이려한다. 그리곤 아주가끔 자기가 먹는 맛있는 음식을 조금씩 아주 조금씩 떼어주신다. 난 사실 엄마와 같이 식사도 하고 싶다 그러나 엄마는 절대 안된다고 한다. 가끔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자기 딸이라면서 왜 나는 따로 밥을 주는지.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나는 사람이 아니고 내가 강아지임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가끔은 슬퍼질때도 있다. ..하지만. 엄마의 사랑은 내가 사람이든 강아지든 변함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위로하며 난 살아가고 있다...


루루가 사료를 안먹으려한다. 참았다 배고 많이 고프면 그때 사료를 먹는 루루를 보면 가슴이 아파온다. 점점 살도 빠지는것 같다. 오늘 문득 루루를 보았다. 말랐다. 이눔 들어보니 가벼워진것 같다. 왜이렇게 맘이 아픈지. 오늘은 설에 나물에 들어갔던 고기를 골라서 루루에게 먹였다. 어찌나 잘먹는지 우리가 먹는거에는 관심을 보이며 별별거 다 먹으려 하면서 요즘은 자기 간식도 안먹으려 한다. 가만히 이눔을 보고 있으면 자기가 사람인줄 알고 있는듯 하기도 한데. 그걸 일깨워주는것이 더 맘이 아프다. 루루야 중요한건 엄마가 루루를 사랑한다는 거란다.....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0
루루맘 - 회원등급 : 자연/Level 149 - 포인트 : 456,236
레벨 149
경험치 3,311,944

Progress Bar 10%

- 가입일 : 2002-09-13 04:33:25
- 서명 :
- 자기소개 : 꽃천사 루루어무이랍니다. 우리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모두 행복합시다.

댓글122

루루맘님의 댓글

루루맘 글쓴이 2003.02.05 08:26

혜선아 우리 냉정하게 .. ㅋㅋ 루루가 사료를 잘먹다가도 안먹고. 그러네.. 에고 맘아퍼라.

미니언니님의 댓글

미니언니 2003.02.05 00:20

언니..맘냉정히가다듬고..사람음식을 딱 끓어야해요;;실은 제가 그래야해요..ㅠㅠ

미니언니님의 댓글

미니언니 2003.02.05 00:18

미니도 그래요..-.-;부모님이 매일 살코기주니깐 맨날 냉장고만 열면 달려와서 낑낑대고..-.-;;이래서 사람음식에 길들여지는게 무서운건가봐.

아리&깜코님의 댓글

아리&깜코 2003.02.04 19:50

하지 말고..조금만 더 먹어 주겠니? 그러면 이모가 이쁘다..칭찬해주마..알겠지?

아리&깜코님의 댓글

아리&깜코 2003.02.04 19:50

루루가 강아지였구나...에혀..루루야..이모도 너처럼 강아지란다..이모는 강아지지만 그래도 밥을 먹고 있어. 미안해..하지만 사료를 먹는 네가 더 건강할거야..아마..엄마 속상하게

지연이님의 댓글

지연이 2003.02.04 19:49

언니...오늘 루루 일기는 슬프네...마음이 찡...하다..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4 16:01

무 오래 엄마 속상하게 하지말고 어여 제자리로 돌아오렴 이쁜 루루야...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4 16:01

우리 팅이는 발정이후 더 잘먹던데 다들 틀린가봐요. 우리 순이의 뱃살에 제가 놀라고 팅이껄 뺏어 먹는걸 보고 제가 얼마나 놀랬던지...루루도 조금만 있음 입맛 찾을꺼예요. 너

딸기&다래맘님의 댓글

딸기&다래맘 2003.02.04 13:07

많이 먹을꺼지?이모랑 약속~조금있다 정모할때 루루 이모가 꼭 무게 달아볼거야.그때 살이 통통안하면 이모가 이뭐할건데 어때 사료 잘먹을 자신있지?

딸기&다래맘님의 댓글

딸기&다래맘 2003.02.04 13:06

에구..루루가 살이 그렇게나 많이 빠졌어?마음아프다...루루야 왜 사료 안먹니!엄마가 걱정하잖아.루루의 건강한 모습 그게매력인데 사료 안먹으면 건강 나빠져.루루야 앞으로 사료

로딩 중입니다...

마지막 페이지입니다.

읽어 들일 페이지가 더 이상 없습니다.

댓글 더 보기
루루맘 4
엄마가 만들어준옷
2002-10-21 1,351
루루맘 7
나도 피곤햐~
2004-03-07 1,524
루루맘 3
엄마 따라가기
2005-06-09 5,381
루루맘 3
나도 한살더 먹었다
2004-01-01 1,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