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삐지다

페이지 정보

루루맘 2,334 13 2003.02.07 23:58

평점

  • 평점 : 0점 (0명 참여)

본문

엄마아빠가 밖에 나가셨다. 날 두고 가다니 난 서운한 마음을 감출수가 없었다. 그렇게 내가 문앞에서 눈을 초롱초롱하게 뜨고 처다보고 있었는데도 냉정한 울엄마 아빠 날 두고 가셨다. 한참이 흘렀다. 아마도 두시간정도 흐른것 같다. 발자국 소리가 들린다. 엄마아빠인것 같은데 흥분을 감추지 못하겠다. 소리라도 질러서 다음부터는 날 두고 나가지 못하게 해야할것 같다. 드여 문이 열리고 .. 아빠가 먼저보인다. 일단 아빠에게 왕왕낑~~~잉 왕왕    그런데 뒤이어 들어오는 사람은 울 엄마. 아빠에게 조금 미안하지만. 엄마에게 난 바로 달려가 안겼다. 순간 울아빠의 당황해하던 얼굴을 본순간 안되겠다싶어 아빠에게 안겼지만. 엄마가 날 부르는데 어떻게 아빠품에 얌전히 있을수 있겠는가 난 아빠를 발로 차면서 까지 엄마에게 점프했다. 아빠는 심하게 상처를 받으신것 같다. 밥먹는 내내 나에게 눈길한번 안주고. 저리가라고하고.  그상황에 울 엄마는 좋다고 웃고 있고. 참 난처해 졌다. 두분께 똑같이 내 사랑을 준다는 것이 쉬운일이 아님을 오늘 다시한번 알게 되었다

시장을 보러갔다. 루루를 데리고 갈수 있는 곳이 아니기에 일단 집에두고 다녀왔는데 ㅎㅎ 어찌 발자국소리를 알아들었는지 문을 열자마자. 문앞에서 대기중인것이다. 짖는 소리가 평상시와는 다르다. 먼가 심하게 따지는듯하면서도 어리광을 부리는 그런 울음소리.. ㅎㅎ 꼬리를 흔들며 야돌씨에게 간 루루는 아주잠깐 야돌씨에게 기쁨을 준체 날 보자마자 나에게로 뛰어든다. 뒤에서 애타게 루루를 불러보지만. 루루는 도데체 갈생각을 안하고 나에게 낑낑대며 왕왕 짖으면 꼬리를 흔들뿐이다. 그런모습에 심하게 상처를 받은 야돌씨~~ 냉정해지겠다며. 나쁜눔  어쩜 저러냐는둥. 치와와말고 다음에는 똑똑한 푸들을 키워야 한다는둥. 이집에 최고 대빵이 누군지 모른다는둥. 궁시렁 궁시렁이다. ㅎㅎㅎ ^^ 사랑을 준만큼 루루에게 받지 못함이 못네 서운했나 보다... 루루야 다음에는 눈치껏 하렴..ㅎㅎㅎㅎ
추천인
  • 추천해 주세요
0
루루맘 - 회원등급 : 자연/Level 149 - 포인트 : 456,891
레벨 149
경험치 3,319,666

Progress Bar 27%

- 가입일 : 2002-09-13 04:33:25
- 서명 :
- 자기소개 : 꽃천사 루루어무이랍니다. 우리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모두 행복합시다.

댓글132

지연이님의 댓글

지연이 2003.02.09 20:52
다들 엄마를 좋아하는데 왜 하니는 아빠만을 좋아했을까..ㅠ.ㅠ 나도 하니한테 많이 걷어차였었지...ㅠ.ㅠ 아저씨(?)오빠(?)형부(?)...아흑..나도 그맘 알아요..ㅠ.ㅠ

아리&깜코님의 댓글

아리&깜코 2003.02.09 05:55
아..역시 팅이가 몸이 가벼우니까 팔랑팔랑 잘도 안기는구나...우리 깜코는 내가 오면 좋아서 날뛰고 아리는 멀뚱멀뚱..-.-;;;뭐..좋아하기는 하는데..음.푸들 언제 와? ㅎㅎㅎ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8 14:59
한자리 틀면 절대 안 옮기거덩요. 그에 비해 우리 팅이는 오라고 하지 않아도 이사람 저사람 다 찝쩍대는데..*^^*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8 14:58
ㅎㅎㅎ 은미언니에 이어 귀옥언냐도 오타 여왕에 등급하려나..허걱 내가 남말 할때가 아니지참 요즘 나도 계속 오타를 하나씩 남기지.. 암튼 부럽다 우리 앉은 뱅이 순이가 그립당..

딸기&다래맘님의 댓글

딸기&다래맘 2003.02.08 10:36
다래는 아빠만 찾으우!그래서 화목할수있게 조성했지.안그랬으면 우리남편 맨날맨날 서운하다고 딸기 미원했을지도 몰라..^^;근데 야돌씨 불쌍하다..

딸기&다래맘님의 댓글

딸기&다래맘 2003.02.08 10:34
흐흐흐 나도 그런기분 아우.미안한 기분...다래가있어줘서 우리집은 화목하우.딸기가 맨날 나에게 와서 야돌씨랑 똑같은 말만 우리남편도 합디다.^^;;다래가 있어주서 얼마나 고마운지.

루루맘님의 댓글

루루맘 글쓴이 2003.02.08 08:42
ㅎㅎ 루루가 야돌씨에게 안겨있어도 시선은 나에게로 있는거 보더니 또한소리한다. ㅎㅎㅎ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8 07:14
그리고 당분간은 아빠에게 애교를 마니 떨어야겠다.

애미다님의 댓글

애미다 2003.02.08 07:14
야돌형부가 마니 삐졌나보다. 하여튼 남자들이 삐짐 더 무섭다니까... 질투의 화신 야돌형부 루루를 이해하세요. 루루야 담부터는 한번씩 돌아가면서 반가워해라

망치엄마님의 댓글

망치엄마 2003.02.08 04:22
하하하..^^ 아빠를 발로 차면서까지 엄마에게 가다니..^^ 귀여움쟁이 루루!! 루루야..상처받은 아빠맘 많이 달래주렴..ㅋㅋ..
로딩 중입니다...

마지막 페이지입니다.

읽어 들일 페이지가 더 이상 없습니다.

댓글 더 보기
루루맘 6
루루의 훈련
2002-10-13 1,583
루루맘 3
사진찍기
2002-10-10 1,434
루루맘 3
지루한 잠
2002-09-20 1,494
루루맘 6
덧니나다.
2002-11-18 1,472